PREP Notice


프렙의 공지게시판입니다.
합격소식 및 진행중인 이벤트와 나라별 각종 유학 정보들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아카데미&사바나 출신! 이길하 교수님 인터뷰

미국, 캐나다 유학을 담당하고 있는 이길하 교수님
이길하 교수님은 미국 명문대 AAU, Savannah에서 각각 석사, 학사 학위를 취득하셨는데요.


교수님의 유학 생활 및  미국유학에 대한 팁까지!
프렙아트스쿨에서 인터뷰를 해보았습니다.




Q.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제 이름은 이길하라고 합니다. 저는 사바나 예술 대학(Savannah College of Art and Design(SCAD)에서 애니메이션을 전공하고, 애니메이션의 프리 프로덕션 프로세스에 관한 전반적인 과정을 더 배우고 싶어서 센프란시스코에 있는 아카데미 오브 아트 유니버스티(Academy of Art University(AAU))에서 비쥬얼 디벨럽먼트(Visual Development)과정을 배웠습니다.현재는 프렙아트스쿨에서 애니메이션 관련 유학을 선택한 학생들을 위한 영미권 유학반과 서울 애니메이션 스쿨에서 애니메이션 기본반을 맡고 있습니다.
*서울애니메이션스쿨(SSOA) : 애니메이션 전문 클래스로 프렙과 마찬가지로 애니벅스에서 운영하는 브랜드

 

Q. SCAD 졸업했다고 들었는데요. 전공 소개 간단히 부탁드려요
저는 2012년도에 애니메이션과를 학부로 졸업했습니다. 학교에서 기본적인 2D 애니메이션과 3D 애니메이션을 배웠습니다. 학교에서는 스토리 보드 만들기, 스크린 디자인 등등 많은 수업을 체험해 볼 수 있었습니다. 처음에 가면 전공에 상관없이 기초 파운데이션 수업을 듣고 그것을 마치면 전공 분야로 들어가는데요. 아무리 3D 애니메이션을 듣고 싶다고 해도 무조건 2학년 때는 전통적 디즈니 애니메이션 방식인 종이와 연필로 애니메이팅을 시키는게 흥미로웠고 나중에 2D와 3D 분야로 세분화되는 점이 좋았습니다. 2학년 중반 쯤 디지털 애니메이션과 마야를 이용한 애니메이션으로 나누어져서 2D로 갈지 3D 애니메이션 수업을 들을지가 결정됩니다.


 애니메이션 과정을 공부하면서  애니메이션 프로세스 과정에 더 관심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애니메이션 프로세스를 알게 되면 나중에 실력이 뛰어난 인재들 모아서 하나의 팀이나 회사를 만들 수 있는 가능성이 있어서지요. 학교에서 그런 친구들을 발굴한다면 그 친구들을 애니메이션을 제작하기 위한 하나의 팀으로 만들어서  작품이 나오게 되면 국제 애니메이션 페스티발에 보내어 외국에 한국에 훌륭한 친구들을 소개할 수도 있구요. 그런 것을 나중에 할 수 있다면 한국이나 혹은 다른 나라에서 가치있는 일을 해 볼 수 있다고 느꼈습니다.


 Q. 전공을 애니메이션으로 선택하게 된 계기가 있나요?
미국에 가기 전 전공을  애니메이션으로 선택한 거는 2000년 초반에 유행했던 캐릭터를 이용한 플래시 애니메이션의 영향(졸라맨, 달묘전설, 마시마로 등)이 컸습니다. 캐릭터 디자인도 하고 그것으로 움직임도 만들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해서  어설프게  단편 플래시 애니메이션도 만들어 보고 잠깐 플래시 애니메이션을 하는 회사에서 일도 해 보았지만 뭔가 미술을 전공하지 않았기에 미술에 대한 목마름이 컸고, 애니메이션이나 캐릭터 비지니스의 선진국인 미국에서 모든 것을 새로 해 보고 싶었습니다.


사실 애니메이션 자체보다는 캐릭터 디자인을  더 배우고 싶었는데요. 하지만 미국 대학에는 캐릭터 디자인이 한국처럼  대학교에 과가 있다든지 혹은 그것만을  전문적으로 가르치는 미술 학교는 없었습니다. 기껏해야 일러스트레이션에서 한 클래스나 애니메이션에서 한 학기 클래스 정도가 다이고, 나머지는 스스로 찾아서 공부해야 하는 것이 많았습니다. 요즘은 온라인 클래스가 잘 되어 있어서 캐릭터 디자인을 많이 배울 수 있는 곳이 늘었지만 제가 공부할 무렵의 2010년도에는 그렇게 많이 활성화되어 있지는 않아서 주로 관련 서적들을 보게 되었습니다. 미국은 한국에 비해서 엄청나게 좋은 애니메이션 관련 책자가 싼 값에 많이 나와있습니다.


 캐릭터 디자인을 '어차피 전문적으로 4년을 배우지 못하면 무엇을 할까' 생각하다가 전과도 생각해 보고, 교수님들과 상의도 해 보았는데 교수님들은 '전과를 하는 대신 캐릭터는 니가 스스로 공부하고 그것을 애니메이션 작품에 넣으면 되지 않는냐' 고 해서 캐릭터 디자인과 연관성이 깊은 애니메이션을 계속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애니메이션을  할려면 그것을 바탕으로 하는 디자인 능력이 있어야 하는데 그 점을 더 키우고 싶어서 나중에 AAU로 가서 비주얼 디벨롭먼트( 애니메이션을 시작하기 전 디자인 방향 설정 및 디자인 작업 과정) 배우게 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비주얼 디벨롭먼트에서 캐릭터 디자인 하는 방식을 배웠기에 사실 캐릭터 디자인을 배우고 싶다는 소원은 풀은 셈입니다^^)
 

 

Q. 유학 시절 가장 기억에 남는 경험이 있으시면 에피소드라고 간략히 부탁드려요.

처음에 미국에 갔을 때, 미국 교육 방식에 실망하기도 하고 놀라기도 한 경험이 있습니다. 한번은 ESL(English as a Second Language) 수업을 하는데 선생님은 절대로 수업에 의욕이 없는 학생들에게 먼저 다가가 뭔가를 제안하지 않았습니다.한국 같으면 너 왜 그렇게 의욕이 없니? 무슨일이니? 하고 다가갈텐데 미국은 그런게 없었지요. 저는 처음에 무슨 선생님이 학생에게 아무 관심도 없냐 하면서 화가 나가기도 했는데요. 나중에 알고 보니 이곳은 본인이 적극적으로 하지 않거나 말을 하지 않으면 그 학생이 문제가 없다고 본다고 합니다. 워낙 개인주의라 그런거 같아요. 
 정으로 안부 묻거나 하는 건 정말 친한 친구 아니고서는 그런 적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영어를 잘 못해도 열심히 참여하고 손 들어서 질문하고 수업에 참여하는 학생에게는 엄청난 관심을 주곤 했습니다. 그것이 문화적 차이이고 저의 부정적인 생각을 바꾸게 만드는 하나의 계기가 되었습니다. 또 하나는 수업 시간에 학생이 무슨식으로 작품을 표현할려고 해도 교수님들은 절대로 잘못됐다고 하지 않고 오히려 권장했습니다.

 예를 들어 한 미국 친구는 소묘를 그리는데 다른 학생들은 모두 기본 형태를 그리고 바깥을 칠하는데 이 친구는 바깥 공간부터 그려서 안쪽의 형태를 반대로 만들어 나가는 학생이 있었고 어떤 학생은 수채화 작업을 하는데  자기가 원하는 색이 없다고  커피물을 섞어서 색을 만들어 표현하는 학생도 있었습니다. 저는 이런 학생들의 자유로운 생각들을 보고 그것이 미국 학생들의 힘이구나 느꼈고, 한국처럼 그림은 이렇게 해야한다는 관념없이 너의 그런 식도 좋다는 것에서 좀 더 미국을 창의성을 권장하고 뛰어난 작품들을 제작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 주는 곳이라고 느끼게 만들었습니다.

 

Q. 출신학교의 장점을 소개하자면..?

사바나 예술대학에 다니는 학생들은 다양한 실력을 가진 학생들이 많았습니다.

3D 애니메이션의 선두 학교답게 학교 컴퓨터에 관한 재반 시설들이 잘 되어 있습니다. 학교는 모든 학생들이 거의 와콤 타블렛 신티크를 다 쓸 수 있게 장비를 아낌없이 지원합니다. 캘리포니아에 주로 애니메이션 관련 산업들이 몰려 있다 보니 남부쪽에 있는 사바나 예술대학은 약간 소외감을 느낄 수 있는데 학교는 그런 것을 미리 알고 많은 애니메이션 회사들과 컨텍하여 학생들에게 아낌없는 애니메이션 산업에 관한 정보를 줍니다. 픽사에서 프리젠테이션을 약 3시간 정도 해 주는 것은 사바나 예술대학이 아니면 좀 힘들 정도로 열정적으로 해 준 것이 기억납니다. 미국에서 사바나 예술대학 학생들은 전 애니메이션 인듀스트리에 많이 포진해 있습니다. 학생들이 실력만 뛰어나다면 네트워크도 잘 되어 있어서 취업률도 좋은 편입니다.

학교의 또 다른 장점은 학생이 과제를 하다가 어려우면 선배 투터도 붙여주고, 영어가 잘 안 되면 라이팅 센터에서 예약을 해서 항상 도와주는 시스템을 들 수 있습니다. 사바나 예술 대학은  열심히 하려고 하는 학생들을 학교에서 열성적으로 도와주는 학교입니다.

 

캘리포니아에 있는 AAU에서도 애니메이션 관련 랩실을 가 볼일이 있었는데 사바나 예술대학만큼 많은 학생들이 좋은 시설에서 작업하고 있었습니다.

AAU도  학생이 공부하는데 어려움이 있으면 아낌없이 지원해주는 학교입니다. 숙제를 못 따라가면 예약제를 통한 투터를 붙여주고, 공부할 시간이 나면 따로 워크샵을 지원해서 부족한 부분을 보충할 수 있습니다. 미국이란 나라가 열심히 공부하려는 학생들에게 용기와 의지를 북돋아주어서 그들의 실력과 지식을 향상시키는 점은 한국이 많이 본받아야 할 점이라 생각합니다.

Q. 한국에 와서 오랜기간 애니메이션 유학지도자의 길을 걸어오셨는데요.. 학생들 지도에 어려운 점은 없었나요?

아무래도 한국에서 입시 미술을 전혀 해 본적이 없고 미국에서 기초 미술을 배워서 그런지 한국 미술 입시에 길들여진 학생들을 미국적인 방식으로 끌고 오는게 가장 힘든거 같습니다. 미국 교육 방식은 많은 부분을 학생 스스로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교수님들도 가이드를 하는 방식인데요. 물론 학원 특성상  학교체제와는 다르게 해야 할 것이지만 프렙아트스쿨은 나중에 애니메이션 전문 예술 학교로 발돋음하려는 의지가 강한 학원이라 저희반은 되도록이면 학생이 직접 많이 해 보고 문제 해결 능력을 키우는데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유학 가기 전 그러한 점들은 훌륭한 선행 학습이 될 것이라 확신합니다.

 

Q. 선생님만의 성공적인 유학준비 노하우는 무엇일까요?

외국에 나가서 스스로 찾아서 많은 것을 해 보았으면 좋겠습니다.

일단은 학생들이 혼자 외국 땅에서 많은 일을 해 나가야 하는데요( 영어를 사용해서 물건 사고, 집 구하고, 학교 다니고 등등) 무엇보다 긍정적인 마인드와 사람들과 친해지기, 특히 외국 사람들과 허물없이 지내는게 좋다고 생각합니다.  뜻이 있는 곳에 길이 있다는 말도 있듯이 한 번 결정하고 계속 길을 가다 보면 도움을 구할 수 있는 친구나, 선생님들, 좋은 외국인들이 많이 만나시게 될 것입니다. 그래서 결국 그들과 교류하면 결코 혼자가 아니게 되죠. 영어를 못한다고 발음이 이상하다고 생각해서 망설이기보다 외국인치고는 그래도 난 두 개 언어를 할 수 있다는 자신감으로 사람들을 대하면 좋을거 같습니다. 특히 애니메이션은 계속  오랜 시간 동안 작업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그럴수록 집에 가서 하지 말고 랩실에서 계속 친구들과 토론하고 작업하면 많은 실력향상과 학생들끼리의 정보 교류 및 네트워킹이 있을 것입니다.

 

Q. 애니메이션 유학에 있어 가장 중요하다 생각하는 것은? (팁을 주자면~ )

일단은 자기가 무엇을 좋아하는지 알고 갔으면 좋겠습니다. 내가 애니메이션은 정말 하고 싶은지

내가 캐릭터 디자인을 만들고 싶은지, 애니메이팅에 희열을 느끼는지, 전통적인 방식 아니면 디지털이나 컴퓨터 프로램을 이용한 툴에 관심이 많은지, 스토리에 관심이 많은지 자신이 갈 방향에 대해서 많이 생각하고 유학을 갔으면 좋겠습니다. 애니메이션을  그냥 보는게 좋은지 제작에 관심이 있는지 판단하는 것은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분명 보는 것을 좋아하는 거랑 제작이나 움직임 그 자체에 관심이 있는 것은 다른 일이니깐요. 물론 외국 학교에서 자기의 길을 정하는 것도 많이 있겠지만 미리 진로에 대해서 많이 고민하고 가면 시행착오를 줄이고 즐겁게 유학 생활 할 수 있을거 같습니다.


                                               

프렙아트스쿨

상담문의 02 3453 9987

CONTACT

예약문의 1522. 2052 모든 상담을 예약제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평일 01:00pm ~ 10:00pm (전화 및 E-mail 문의)

토요일 10:00am ~ 6:00pm